고객센터

공지사항

홈 > 고객센터 > 공지사항

韓·美 창조경제 리더와 간담회

파워컴퓨팅社 강신학 회장 "한국 기업가정신 부족하다"

박근혜 대통령은 방미 마지막 날인 9일(현지시간) 미국 현지에서 ‘창조경제 세일즈’에 나섰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로스앤젤레스(LA) 게티박물관에서 한국과 미국의 창조경제 리더들과 만나 새 정부의 핵심 기조 가운데 하나인 ‘창조경제’ 비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박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창조경제는 창의성과 상상력이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에 접목되고 산업과 산업, 산업과 문화가 융합해 실현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창조경제는 민간이 주도하는 것으로 정부는 기업가들이 실패해도 재도전할 수 있는 안전망을 구축하고, 아이디어가 보상받는 환경을 조성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한국은 이미 발전한 선진국의 성공모델을 따라서 추격형 경제 패러다임으로 발전해 성공했지만 지금은 추격형 모델이 성장하는데 한계에 부딪혔고, 글로벌 경제위기를 맞아 이런 방법으로 성장하기 어렵다는 생각에 새 정부에서 창조경제를 새 패러다임으로 제시했다”고 소개했다.

간담회에는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21세기 컴퓨터산업을 이끌 세계 50대 인물로 선정한 ‘실리콘밸리 파워컴퓨팅사’의 강신학 회장이 참석해 한국과 미국 기업에서 일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의 기업가 정신 부족을 지적했다.

또 벤처캐피털로부터 195차례나 투자를 거절당하고도 창업한 뒤 2년 만에 7억달러에 매각해 화제가 된 비컴(Become)사 양민정 사장은 한국 정부가 현지 벤처캐피털에 10억달러 정도를 투자해 달라고 건의했다. 미국에 한국 드라마를 보급하는 박석 드라마 피버 사장과 애니메이션 ‘쿵푸팬더2’를 제작한 한국계 미국인인 여인영 감독, 지식재산권 분야 권위자 브루스 선스테인 변호사, 3D 기술 벤처의 조지 리 사장 등도 참석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주신 말씀은 창조경제를 발전시키는데 큰 힘이 될 것 같다”며 “앞으로 공동의 비즈니스 기회 창출이 될 수 있도록 협력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간담회에 앞서 티머시 포츠 게티박물관장의 안내로 현재 전시 중인 페테르 파울 루벤스의 작품인 ‘한복 입은 남자’ 그림을 둘러봤다.

박 대통령은 “지금은 융합의 시대다. 아시아와 한국의 문화가 세계 문화와 합쳐져 새로운 창조를 만들어내고 있다”며 “새로운 창조는 여러 가지 경계선에서 융합이 이뤄져 생기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 기업 강제절전 작년의 2배, 전기료 3배 할증…"블랙아웃 차단" 관리자 2013-09-22 349767
6 [매일경제] 웨스콘전자, `대기전력` 낭비 막는 절전의 기술 관리자 2013-09-22 50863
5 [전자신문][데스크라인]특허괴물이 노린다 관리자 2013-09-22 47139
» [한국경제]"아이디어가 보상받는 환경 조성하겠다" 관리자 2013-09-22 42291
3 [전자신문]완전제로에 도전한다- 새는대기전력을 잡아라[하] 관리자 2013-04-10 63153
2 [전자신문]역률의 함수-새는 대기전력을 잡아라(중) image 관리자 2013-03-27 47678
1 [전자신문]연간 4000억원 소리없이 샌다-새는 대기전력을 잡아라(상) 관리자 2013-03-26 177770